보도자료

  1. Home
  2. 조합소식
  3. 보도자료
한국해운조합, 라이베리아 지정보험자 공식승인 받아 (내용)
제목 한국해운조합, 라이베리아 지정보험자 공식승인 받아
작성자 기획홍보팀 등록일 2018년 06월 20일 조회수 1325
내용

- P&I 국제경쟁력 제고 및 공제계약자 편의 확대


한국해운조합(이사장 임병규)이 라이베리아 정부로부터 P&I 지정보험자로 공식 승인 받았다.


조합은 지난 5월 11일, 라이베리아 정부로부터 P&I 지정보험자로 공식 승인 받아, 조합 선주배상책임공제(P&I)에 가입된 선박은 조합에서 발행한 Blue Card를 제출할 경우 라이베리아 입출항은 물론 선박연료유협약(The Bunker Convention, 2001) 및 난파물제거협약(The Nairobi International Convention, 2007) 증서 발급이 가능하게 되었다.


편의치적국 선박이 해당 국가에 입출항하거나 해당 국가로부터 국제 협약증서를 발급받기 위해서는 P&I 지정보험자로 승인 받아야 한다.


이번 지정보험자 승인에는 조합의 재정보증능력과 안정적인 재보험 출재구조 및 해외에서의 신속한 클레임 처리 경험이 긍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조합 관계자는 “라이베리아 정부의 지정보험자 승인은 조합이 국제적으로 신뢰받을 수 있는 P&I 보험자임을 의미한다”며“다른 편의치적국과도 긴밀한 협조관계를 구축하여 선주의 편의 증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라이베리아 지정보험자 공식승인으로, 조합 P&I 지정보험자 인정 국가는 일본, 영국, 파나마, 팔라우, 벨리즈, 니우에, 투발루 등 총 8개국이다. 

첨부파일
목록

페이지 위로 올리는 버튼

/WEB-INF/jsp/egovframework/ksa/bbs/PG0007/Read.js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