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1. Home
  2. 조합소식
  3. 보도자료
2018년 연안해운분야 전환교통 협약대상자 공모 (내용)
제목 2018년 연안해운분야 전환교통 협약대상자 공모
작성자 기획홍보팀 등록일 2018년 02월 01일 조회수 411
내용

- 작년 대비 20% 증액된 30억원 예산 투입 연안해운 전환교통 지원사업 추진

한국해운조합(이사장직무대행 한홍교)는 2월1일부터 2월14일까지 ‘2018년 연안해운분야 전환교통 협약대상자’를 공모한다. 

연안해운 전환교통 지원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대상은 「해운법」에 따른 내항화물운송사업자 또는 내항화물운송사업자에게 화물의 수송을 의뢰하는 자이며, 전환교통 대상·경로 및 목표량 등을 제시한 사업계획서 등 관련서류를 한국해운조합에 제출해야 한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보다 20% 증가한 3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전환교통 지원사업을 시행할 예정임에 따라 연안해운 수송량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되며, 내항화물운송사업자와 내항화물운송사업자에게 화물수송을 의뢰하는 화주 등이 공동으로 협약에 참여하는 경우 협약대상자 선정시 가점을 부여하는 등 선화주간 상생환경의 발판을 마련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전환교통 지원사업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기존에 도로로 운송하던 화물을 연안해송으로 전환하거나 신규로 연안해송으로 운송하는 경우 사회적 편익의 일부를 보조금으로 지급하는 제도로서, 운송수단 전환을 통해 CO2 배출량을 3배 이상 줄일 수 있다.

동 사업은 「지속가능교통물류발전법」에 따라 2010년부터 시행해 왔으며, 2017년까지 총 12,807천톤을 연안해송으로 전환하여 CO2 배출량을 약 1,808천톤 감축해 온 바 있다. 또한 지난해에는 전환교통 지원사업을 통하여 전체 연안해운 물동량의 3.7%를 수송하였고, 이중 협약품목인 철강, 철재스크랩, 석회석은 연안수송량의 15.6%를 수송하였다. 

한홍교 한국해운조합 이사장 직무대행은 “친환경 운송수단인 연안해운이 활성화되어 신기후체제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며, 침체되어 있는 연안해운 산업에 활력을 불어 넣어주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CO2 배출 : (도로) 238 CO2톤/백만톤-km, (연안해운) 75 CO2톤/백만톤-km사회환경적비용(대기오염·소음·사고·혼잡비용 등) : (도로) 60.52원/톤-km, (연안해운) 5.16원/톤-km
- 원/톤-km는 1톤의 화물을 1km 수송하는데 소요되는 경제학적 비용으로, 부문별 수송비를 부문별 화물 수송실적(톤-km)기준으로 나눈 지표

첨부파일
목록

페이지 위로 올리는 버튼

/WEB-INF/jsp/egovframework/ksa/bbs/PG0007/Read.jsp